서장. 여행하기 여행

 눈을 뜨자 당혹감이 몸을 감쌌다.
 기분 좋은 산들바람이 분다. 맑은 햇살. 나뭇가지가 바람에 살랑이고 잔디가 춤을 춘다. 숲이 만들어낸 시원한 그늘 아래서, 나는 새소리를 자명종 삼아 일어났다.

 문제가 하나 있다면, 방금 전 까지만 해도 나는 강의실 맨 뒷자석에서 졸고 있었다는 것 정도다.
 숨길 것도 없다. 나는 대한민국에 흔하디 흔한 지잡대 이공계생이다. 장래도, 야망도 없으며 장학금 같은 건 꿈도 못꾸는 중간에서 살짝 아래인 대학생. 복학해서 강의 시간에는 딴청이나 피우는 그런 밑바닥 인생이다.
 내가 제 정신이라면 지금도 강의실에서 졸고 있어야하는게 틀림 없는데… 복학생 나부랭이에게 장난칠 사람도 없고, 이게 대체 무슨 영문인지 모르겠다.

 여기서 당황하고 있어봐야 어쩔 수 없다. 일단 주변을 둘러보자, 울창한 숲이 눈에 들어온다.
 산 속 인것 같지는 않다. 나무가 빽빽하기는 하지만 지형의 높낮이 차가 그다지 크지 않다.
 그냥 평지에 나무가 자란 느낌이다.

 조난 당한… 느낌이다.
 이대로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구조대가 올 것 같진 않다. 그렇다고 무작정 숲을 헤메다간 지쳐 쓰러질 것 같은데…….
 흠… 이를 어쩐다. 어떻게 하지?

1.앞으로 나아간다.
2.사람을 찾는다.
3.일단 주변을 둘러본다.
4.길을 찾는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코라드 서포터즈 3기